카테노이드 세미나<2월> – MCN ‘샌드박스 네트워크’ 이필성 대표

2월 카테노이드 세미나는 국내 최대 MCN(다중 채널 네트워크) 기업인 ‘샌드박스 네트워크’의 이필성 대표님을 모시고 디지털 비디오 마케팅 트렌드에 대한 강연으로 진행 되었습니다.

최근 Youtube, 아프리카TV 등 다양한 동영상 사이트에서 1인 BJ가 동영상 컨텐츠를 사업화하는 MCN(Multi Channel Network)이 생겨나면서
‘샌드박스 네트워크’의 브랜드 인지도는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. 심지어 Youtube를 넘어 TV 방송 및 출판물, 브랜드 상품 등 컨텐츠 활용 분야는 무궁무진해졌습니다.

      

지난 2015년 참가한 G-star에서 전시회를 운영할 수 없을 만큼의 수 많은 초등학생들의 행렬로 그 인기를 증명한 ‘샌드박스 네트워크’는
설립 2년 만에 ‘Youtube 월 조회수 6억 뷰/ 130명 크리에이터/ 국내 최대 MCN/ 1위 게이밍 네트워크’ 라는 어마어마한 수식어를 달았습니다.

초등학생들에게 가장 유명한 크리에이터로 연예인보다 더 뜨거운 셀럽인 ‘도티&잠뜰’이 바로 그 들 입니다.
직장인들에게는 생소한 이들의 영상 컨텐츠는 온라인에서 뿐 만 아니라 ANIMAX 애니메이션 방송에 채널 편성이 되어
이제는 온라인/오프라인에서 컨텐츠 혁명을 일으키고 있습니다.

이필성 대표는 크리에이터들의 영상 컨텐츠가 TV 애니메이션보다 결코 뒤쳐지지 않으며, 오히려 MCN을 통해
초등학생 대상 영상/애니메이션 컨텐츠 제작사에게 엄청난 개혁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.
샌드박스를 포함한 CJ E&M, 메이커스, 트레져헌터, 레페리 등 최근 다양한 MCN 기업이 사업을 확장시키면서 이들의 치열한 경쟁 구도 또한 긴장을 늦출 수 없었습니다.
‘샌드박스 네트워크’의 메이저 시청자인 어린 친구들이 나이를 먹어도 꾸준히 시청할 수 있는 컨텐츠 개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이필성 대표는 덧붙였습니다.


<그림1. 출처 MCN협회 홈페이지>

Narrow casting을 통해 거대한 인플루언서(Influencer)를 만드는 MCN은 나비효과와 같아서 시간이 지날수록 그컨텐츠와 크리에이터의 영향력은 커진다고 합니다.
또한 MCN은 레거시(Lagacy) 미디어와는 다르게 Talent, Manager, Production, Media 가 개별이 아닌 Creator 그 자체로 비용의 효율이나 관리가 편하며,
만들어진 가공의 매력이 아닌 크리에이터의 진짜(Real) 매력으로 충성도가 강하고 지속성이 길어 더욱 주목되고 있습니다.

이번 ‘샌드박스 네트워크’의 이필성 대표님의 세미나에서 특히 Q&A시간은 MCN과 온라인 영상 컨텐츠에 대한 시각을 넓히는데 매우 도움되는 시간이었습니다.
OVP(온라인비디오플랫폼) 서비스인 콜러스를 제공하면서 온라인 영상 컨텐츠와 그 트렌드에 대해 많은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기 때문입니다.
다채널 동영상 플랫폼과 MCN의 확장에 따른 컨텐츠 보안, 컨텐츠의 고객 등 전문적이고 많은 고민이 필요한 질문으로 인해 이필성 대표님은 면접을 보는 것 같다며
카테노이드의 열정에 놀라워하셨습니다.

VOD, Live, 360 등 다양한 방식의 영상 컨텐츠 생성/배포가 가능해지면서 MCN은 점차 그 규모가 커지고 있습니다.
더불어 기업, 생활, 여가, 학습, 육아 등 분야를 막론하고 활용되는 영상 컨텐츠가 증가하면서 콜러스 역시 다양한 분야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
온라인비디오플랫폼 서비스로 확장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.

 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